用戶名: 密碼:   安全登錄
未分類
所在欄目: 未分類

특히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선언문 내용에 대해 “북핵의 기본이 되는 플루토늄 생산 시설과 고농축 생산시설을 영구 폐기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는데 북한이 이렇게 이야기한 것은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대해 “북한의 입장에서 새로운 관계는 종전선언을 해서 불가침 의지를 분명히 하고, 그것을 통해 평화협정을 이행하는 것”이라며 “이 대목에서 (북핵) 신고·사찰과 종전선언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선언문에 담지 못한 김 위원장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다. 문 대통령이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것을 직접 전달할 것”이라며 “상당히 이른 시일 안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방문이 이뤄질 것 같다”고 언급했다. 문 특보는 “어떻게 보면 미흡하다는 인상을 줄 수도 있지만, 엄격한 의미에서 미국과 북한의 문제”라며 “그것을 우리 정부가 선뜻 나서서 선언문에 담기는 부적절했다고 볼 수가 있다”는 말도 했다. 그는 “핵 협상을 위해 아주 탄탄한 기반을 닦았다고 생각한다”며 “두 정상이 4시간 넘게 이야기하면서 상당 부분이 핵 문제에 관한 것이었다. 남북정상회담에서 핵 문제가 그렇게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상당히 드문 일이다”라고 밝혔다. 남북 정상이 20일 백두산을 가기로 한 데 대해서는 “북측 말로는 ‘사변적’이고 우리말로는 상당히 혁명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거제출장샵 -[카톡:ym85]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피걸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보령출장안마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피걸 도시 밀양이 매년 피걸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공주출장아가씨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밀양 빛낸 영웅과 독립투사 의왕출장안마 이야기…”삶을 위로하고 희망 노래”.

返回頂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