用戶名: 密碼:   安全登錄
未分類
所在欄目: 未分類

‘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양국,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갈 듯

여수출장샵 -[카톡:ym85] 정부가 10일 밝힌 개성공단 전면 서울오피걸 조업중단 방침은 앞으로 특별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는 한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통영콜걸 2003년 6월 문을 연 개성공단은 그동안 이천출장안마 남북관계의 숱한 부침 속에서도 명맥을 이어왔다. 2006년 1차 핵실험을 비롯해 천안함 피격사건(2010년 3월), 연평도 포격도발 사건(2010년 11월) 등으로 남북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개성공단은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개성공단이 충돌의 완충지대이자 남북 경협의 상징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그러나 북한의 잇단 도발에 정부는 결국 폐쇄를 전제로 한 전면 조업중단이라는 카드를 빼들었다. 개성공단을 둘러싸고 미묘한 분위기가 감지된 것은 지난달부터다. 지난달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정부는 국민의 신변 안전을 위해 개성 공단에 머무는 우리 인력 850명을 650명 수준으로 축소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인 7일에는 체류 인원을 500명까지 추가로 축소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규정하고 정부가 국제사회의 제재와는 별도로 강력한 독자 제재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개성공단 전면 가동중단이라는 대책이 나왔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개성공단이 김정은 정권의 외화벌이 수단이 되어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던 상황에서 북한의 고양출장아가씨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폐쇄 쪽으로 가닥을 잡는 데 결정적 동인이 됐다. 개성공단이 폐쇄된 것은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에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면서 남북관계가 구리출장아가씨☈ 경색되며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를 발표했다. 개성공단은 134일간 문을 닫았다. 입주 기업들은 1조원이 넘는 피해를 본 바 있다. 남측이 먼저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개성공단의 연간 생산액은 2014년 4억7천만 달러, 2015년(1∼11월 누적 기준) 5억1천500만 달러로 우리나라 군산콜걸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0.04% 규모다.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액은 공공 부문 4천577억원, 민간 부문 5천613억원으로 총 1조190억원이다.

返回頂部